이호찬 MBC노조위원장 "방송3법 재입법 필연"

95차 촛불대행진 집회 무대 발언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입력 : 2024/06/23 [12:26]

▲ 이호찬 언론노조 MBC본부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 기자뉴스


이호찬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장이 촛불집회 무대에 올라 “윤석열 정권이 KBS, YTN에 이어 MBC까지 장악하려 한다"며 '방송3법 재입법 국회 통과'를 호소했다.

 

이호찬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장(MBC노조 위원장)은 22일 오후 5시, 서울 시청-숭례문간 세종대로에서 열린 제95차 촛불대행진 집회 무대에 나와 발언을 했다.

 

먼저 이 본부장은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무도함 그 폭정을, 매주 집회를 통해 국민께 알리고 국민의 분노를 확산시켜 오신 여러분의 노고를 잘 알고 있다, 고생 많으셨다”며 “MBC의 절박한 상황을 여러분에게 전해 드리기위해 이 자리에 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8월이면 MBC가 위태로워진다, MBC마저 정권에 장악될 수 있다, 오는 8월 12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들의 임기가 끝난다”며 “방문진법이 개정되지 않으면, 여당 추천 6명, 야당추천 3명의 이사진으로 구성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문진 이사가 여권 위주로 바뀌면 어떻게 되겠냐, 이들은 바로 MBC사장을 해임하려 들 것이고, 그 자리에 낙하산 사장을 안 치려고 할 것”이라며 “KBS와 YTN처럼, MBC도 국민의 방송이 아닌 정권의 방송, 윤석열 방송으로 만들려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이를 막아야 되지 않겠는가, 우리 국민은 지난 4월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의 입틀막, 방송장악, 언론자유 침해를 분명히 심판했다”며 “그런데 아무것도 달라지는 게 없이 오는 8월이면 MBC마저 정권에 장악될 위기에 처해 있다, 공영방송 MBC의 주인은 여기 계신 여러분이고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재산인 MBC를 정권이 자신의 사유물로 만들고 강탈하려 하고 있다, 막아야 하지 않겠나”며 “그래서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방송3법의 재입법이 너무도 절실하다”라고 피력했다.

 

그는 “MBC 대주주인 방문진에서 이사진을 뽑는데, 여당 6명, 야당 3명 이렇게 추천하는 게 아니라 국회, 방송관련 학회, 방송직능단체, 시청자 위원회가 나눠 추천을 하게 하는 법”이라며 “이사 추천 권한을 분산시켜 MBC에 대한 정치권의 영향력을 크게 줄이는 법이다, MBC를 정치적으로 독립시키는 입법이고, 쉽게 말해 MBC를 지키는 법”이라고 말했다.

 

특히 “MBC사장을 뽑는데, MBC 주인인 국민이 직접 참여하게 하는 법이다, 100인의 국민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먼저 3배수로 사장 후보를 선출한다, 3배수 후보들은 이사진 내에서 특별 다수제를 통해 선출한다”며 “이 의미가 무엇이냐면 여당도 야당도 대통령실도 그 어느 누구도 낙하산 사장 하나 딱 찍어 공영방송을 장악하지 못하게 하는 법”이라고 전했다.

 

그는 “그런데 누가 반대하고 있나, 집권여당인 국힘당이 반대하고 있다, 국힘당을 제외한 모든 야당은, 야7당은 방송3법 개정에 찬성하고 있는데, 국힘당과 윤석열 정권이 이를 막고 있다”며 “집권 여당이 방송3법에 대한 어떤 대안도 제시하지 않으면서 언론노조의 영구장악법이라는 거짓 선전을 하며 시간을 끌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이유는 분명하다, 시간을 끌어 8월이 지나면 MBC까지 장악하겠다는 것”이라며 촛불 국민들의 괸심을 호소했다. 발언에 앞서 MBC에 대한 정부 탄압관련 영상이 방영되기도 했다.

 

한편 언론노조 MBC본부는 오는 7월 11일 오후 7시(목요일) 서울 상암 MBC광장 앞에서 ‘MBC 힘내라’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시민들과 함께 방송3법 재입법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