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위 민족민주열사 추모제

8일 오후 4시 서울 시청 동편도로에서.. 오후 2시 영정 행진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입력 : 2024/06/08 [10:08]

▲ 열사영정행진모습  © 기자뉴스


800위 민족민주열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위한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추모제가 8일 서울에서 개최됐다.

 

 제33회 민족민주열사회생자범국민추모제가 민족열사희생자범국민추모위원회(열사추모위원회) 주최로 8일 오후 4시 서울시청 동편도로에서 열렸다.

 

 결의문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민주유공자법 거부권 행사 이후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열사의 정신을 기리고 윤석열 정권의 거부권 남발에 대한 규탄을 위해 추모의 자리를 마련했다”며 “진실과 정의를 위해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았던 수많은 열사와 희생자들의 삶은 오늘날 역사 속에 수많은사람들의 가슴에 살아 있다”고 밝혔다.

 

집회 참가자들은 “열사의 염원이다, 국정폭망, 민중세상 가로막는 윤석열은 퇴진하라”을 연신 외쳤다.

 

함세웅(신부) 열사추모위원회 명예추모위원장과 장남수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회장이 추모사를 했고, 박석운 열사추모위원회 상임추모위원장과 김종현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장, 권용두 한국비정규직교수노조 사무처장, 강한수 양회동열사정신계승사업회 회장, 김광석 전국택배노조 위원장 등이 투쟁사를 했다, 판소리전공자 이수인씨와 노래패 꽃다지, 파주시립합창단과 국립오페란합창단이 추모공연을 했다. 열사정신계승청년실천단의 결의문 낭독에 이어 분향 헌화로 행사를 마쳤다.

 

이날 작년까지 모셨던 783위의 영령에 올해는 새롭게 21위의 영령을 추가해 800위의 영정을 모셨다.

 

한편 추모제에 앞서 오후 2시 열린 사전행사에서는 ‘윤석열 퇴진을 위한 민주열사와 함께 걷는다’주제로 열사 영정 행진이 서울 안국동 송현공원에서 광화문 사거리, 프레스센터, 서울시청 동편도로까지 진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