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대노총, 일본 강제징용노동자 부정 규탄
서울 용산 강제징용노동자상 앞 기자회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1/05/04 [16:46]
▲ 기자회견     © 기자뉴스


일본 정부가 최근
일제강점기 징용 등이 강제노동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입장에 대해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이 강제노동 역사를 부정하는 일본 정부를 규탄하며, 강한 반발을 보였다.

 

한국노총, 민주노총, 강제동원공동행동 등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은 4일 오전 930분 서울 용산역 앞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강제노동 역사를 부정하고 있다천인공로할 작태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일제 강점기에 모집, 관 알선, 징용 등은 강제노동에 해당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한다는 지난 27일 일본 정부가 각료회의 결정을 거쳐 중의원 의장에게 제출한 답변서라며 아무리 손바닥으로 하늘가리기라지만, 속속들이 드러나는 명백한 증거 앞에서도 세상을 기만하려는 일본 정부의 작태에 실로 기가 찰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욱 큰 문제는 이러한 일본 정부의 만행이 미국의 비호 아래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일본은 세계 최강이라는 미국을 등에 업고 군사대국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일본 정부의 역사 부정 및 왜곡은 이러한 흐름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국제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추진 역시 전 세계의 반대 속에서도 미국의 비호와 승인 아래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가라며 더구나 오는 21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역시 미국의 () 중국전략에 한국 정부의 적극 참여를 강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될 경우, 우리는 가뜩이나 첨예한 미중 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나아가 일본의 군사대국화 및 역사 왜곡을 눈뜨고 지켜볼 수밖에 없는 비참한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발언을 한 허권 한국노총(상임부위원장) 통일위원장은 일본의 강제노동의 역사를 잊어서는 결단코 안 된다단재 신채호 선생님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했다, 역사를 왜곡하고 부정하는 일본에겐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특히 군함도의 참혹한 현장에서 우리 국민들은 어머니 배가 고파요’, ‘고향에 가고 싶어요등 좁은 갱도 안 벽에 남긴 글귀에서 반인륜적 행위를 똑똑히 기억할 수 있다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군함도를 세계문화유산으로 유네스코에 등재하면서 강제노동을 인정했다고 피력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지금 역사를 부정하고 있으니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즉각 사죄하고 배상을 할 것을 촉구한다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끝까지 일본 정부의 과거사 왜곡을 바로잡는 투쟁에 앞장설 것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은형 민주노총 통일위원장은 과거사 왜곡 및 군국주의 부활은 비단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의 미래에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일본은 피해자 인권회복을 위한 강제동원 대법원 판결과 공식적인 사죄·배상을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환 민죽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 이나영 정의연대 이사장 등도 일본 정부의 망언을 규탄하는 발언을 했고, 이연희 ()겨레하나 사무총장이 기자회견을 낭독했다.

 

기자회견 참가 대표들은 일본 군구주의 부활 반대, 한미일 군사동맹 폐기하라 일본의 역사 왜곡 규탄한다, 지금 당장 중단하라 일제 강제동원 판결대로 배상하고 사죄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었다.

 

특히 이들 단체는 후안무치한 일본 정부의 행태 규탄 어떤 동맹도 절대적이거나 영구적일 수 없음 더 이상 자국의 위기를 동맹이라는 이름으로 떠넘기지 말라 등을 밝혔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 427일 유신회 중의원 질의에 대해 일제 강점기에 모집, 관 알선, 징용 등은 조선인 강제노동에 해당하지 않는 걸로 생각한다라고 답변을 했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2015년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과정에서는 많은 조선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환경에서 강제 노역을 했음을 시인한 바 있다.

 

또한 한국 대법원은 2018년 강제동원이 일본 정부의 한반도에 대한 불법적인 식민지 지배 및 침략전쟁의 수행과 직결된 일본 기업의 반인도적인 불법행위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기자회견을 한 서울 용산역 앞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지난 2017812일 우리나라 최초로 양대노총(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건립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04 [16:46]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본 강제징용노동 부정 규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