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핀문점 선언 3주년 양대노총 "남북관계 파탄 책임 정부 규탄한다"
27일 광화문 광장 기자회견 후 청와대 행진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1/04/27 [22:35]

 

▲ 기자회견     © 기자뉴스


양대노총이
274.27판문점 선언 3주년을 맞아 평화와 통일을 위한 공동행동 실천을 다짐했다. 특히 남북관계를 파탄한 문재인 정부를 규탄했다.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노동본부(한국노총, 민주노총)27일 오전 10시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해 ‘4.27 판문점 선언 3주년 기념과 노동자 민족자주 공동행동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4.27 판문점 선언 발표 3주년 기념 노동자 민족자주 공동행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4.27판문점선언에 서명하고, 5월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개최했고, 9월 평양공동선언 및 군사합의서에 서명했다하지만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약한 문재인 정부는 북측의 조건 없는 개성공단 재개 제안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북제재를 이유로 사실상 고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분단 70년이 넘는 세월, 우리는 남북이 주인이면서, 연대와 협력으로 남북관계를 개선하며 남북관계를 통한 정면 돌파만이 민족의 이익과 국익을 지킬 수 있다는 절대 명제를 확인한 바 있다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반평화와 국비과잉 시대를 선도하고 있으며, 남북관계를 이벤트로 전략시켜 국익 외면, 대미 추종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발언을 한 허권 한국노총 통일위원장은 지난 20184월은 평화의 봄, 희망의 봄이었다“3년이 지난 4월은 절망의 봄, 잔인한 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미국의 승인 없이 현재의 남북관계는 한 발자국도 전진할 수 없다“2018년 탄생한 한미워킹그룹이라는 괴물은 남북관계의 진전을 가로막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는 5월 말에 있을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4.27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라해야 한다, 전임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한 2018612일 싱가포르 북미공동성명도 지켜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판문점선언 11항인 민족자주의 원칙을 사수하기 위해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힘차게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은형 민주노총 통일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남북적대정책을 철회하고 한미연합훈련과 국방비 증대를 중단해야 한다한미일 동맹강화가 아닌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새로운 대외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에서 양대노총은 4.27 판문점선언 이행해 우리 운명 우리가 결정 남북관계 파탄, 문재인 정부 규탄 민생외면, 국방비 증액 문재인 정부 규탄 굴욕적 한미동맹 폐기 한반도 평화 위협하는 미국의 인도·태평양 군사 전략 반대 한반도 내정간섭 대북적대정책 미국 규탄 등을 밝혔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참석자들은 방역수칙에 따라, 9인 이하로 조를 나눠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 앞까지 행진을 했다.

 

이들은 민생외면, 국방비 증액,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남북관계 파탄시킨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앞세웠다.

▲ 행진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27 [22:35]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4.27 판문점 선언 3주년 양대노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