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지하철, 역무분야 자회사 확대시도 절대 안돼"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 성명 통해 밝혀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1/04/21 [07:35]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가 인천지하철 역무분야 자회사 확대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인천지역본부(의장 김영국)20일 성명서를 통해 인천시와 인천교통공사에게 역무분야 자회사 확대시도를 중단할 것을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와 고용위기 속에서 지역의 우수한 양질의 청년일자리를 보존하기 위한 정규직 재고용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임금차별, 복지차별 없는 고용안정체계를 보장하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전국공공연맹 인천지역본부 안증섭 통합인천교통공사 노조위원장은 인천 1호선 도급역은 인력부족 등을 이유로 현재 13개로 늘어났지만 그 사이 비정규직 직원 수가 4배 이상 늘어났다“2~3년 주기로 수급인이 바뀌면서 고용불안에 하루하루를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급역 이외의 역무분야 자회사 확대시도는 코로나19로 인한 고용불안 속에 인천의 미래를 짊어지고 갈 청년들의 양질의 일자리를 포기하는 비정규직 양산정책임을 분명히 인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 김영국 의장도 인천시와 인천교통공사는 노동존중 롤 모델 도시 인천구현이라는 상생의 합의를 방기하지 말아야한다노동자의 노동권익을 위해 향후 적극적인 대응과 투쟁방안을 마련한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교통공사는 최근 서울교통공사, 부천시와 운영권 조정 협약을 체결해 20221월부터 서울지하철 7호선 인천·부천 구간 9개 역 운영권을 인천교통공사로 이관한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시와 공사, 노동조합 등은 인천 1호선 30개 역사 중 도급 방식으로 운영하는 13개 역사와 월미바다열차 운영 조직의 자회사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특히 지난 9일 공사와 노조 간 노사합의를 통해 공사 운영인력 충원과 기존 운영되던 13개 도급역에 대한 자회사 전환 문제를 합의해 도시철도 동종기관 중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역무도급 분야에 대한 정규직화의 물꼬를 텄지만 일부 역사에 대한 인천시의 자회사 전환 추진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21 [07:35]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지역본부 성명 인천지하철 자회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