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정부,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시민사회환경 단체 일본대사관 앞 기자회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1/04/17 [22:04]
▲ 기자회견 모습이다.     © 기자뉴스


시민사회환경단체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했다.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촛불계승연대, 상임대표 송운학),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상임회장 김선홍), 한국환경시민단체협의회 등 시민사회환경단체들은 17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반인륜적 도발이고 전 인류에 대한 죽음의 재앙이라며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번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은 지난 2011년 발생한 대지진으로 일본이 지금까지 주변국에 입힌 피해도 모자라 10년 이상 축적된 고농도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는 것은 전 지구적 범죄행위라며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되면 해양 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아소 일본 부총리가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를 마셔도 문제가 없다는 망언으로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산 이후에도 같은 주장을 되풀이 하고 있다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려면, 그것이 진정 식수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완벽하고 철저하게, 투명하게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일본 내각이 최소 3년 이상 식수로 사용한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검증해야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오염수 방류는 인류와 자연생태계의 존폐가 달려 있는 신중한 문제인데, 미국은 노골적으로 일본정부의 편을 들면서 주변국들의 우려와 분노를 묵과하고 있다또한 국제원자력기구(IAEA)까지 일본을 갈수록 노골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오염수 방류결정에 적극 대응하지 않으면 우리국민은 물론 주변국가 국민들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며 국제해양재판소에 잠정 조치 청구를 즉각 준비하고, 여야가  강력하게 힘을 합쳐 이번 난국을 헤쳐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언을 한 송운학 촛불계승연대 상임대표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한국 및 러시아, 북한 등 주변지역 안전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철저한 자국 이기주의 및 환경 침략 테러라며 오염수 방류는 비단 한국만의 문제가 아닌 동북아 주변국 국민들 모두의 생명, 조류를 타고 전 세계적으로, 해안 생태계까지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은 정부와 여야는 물론 주변국과 함께 보다 강력한 조치를 강구해 공동 대응해야 한다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결정은 반인륜적 도발이면서 세계 인류에 대한 죽음의 재앙이고 선전포고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촛불계승연대 천만행동,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 한국환경시민단체협의회, 개혁연대민생행동, ·의정감시네트워크중앙회, 공익감시민권회의(), 국민주권개헌행동, 글로벌소비자네트워크, 기업윤리경영을 위한 시민단체협의회 등이 참여했다.

▲ 새종대왕동상 앞 기자회견 모습이다.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17 [22:04]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