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철도노조 "철도통합과 수서행 KTX 즉각 투입하라"
13일 오전 서울역 기자회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1/04/13 [22:59]

 

▲ 철도노조 기자회견     © 기자뉴스


철도노조가 고속철도 통합을 
국토교통부(정부)에 촉구했다.

 

전국철도공사노동조합(철도노조, 위원장 박인호)13일 오전 11시 서울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서행 KTX 즉각 운행과 고속철도 통합을 촉구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토부는 철도 통합이 아닌 쪼개기로 급선회했다, 철도를 쪼개고 민영화를 추진했던 인사들이 대거 돌아와 요직을 차고앉았다철도 노동자가 오늘 또다시 철도통합과 공공성, 철도 민영화 저지를 외치기 위해 이 자리에 선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토부는 올해 하반기 SRT를 전라선에 투입하겠다고 한다경부·호남선에 이어 전라선까지 철도 쪼개기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철도 쪼개기는 철도 민영화의 또 다른 이름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국토부가 지역주민의 이동권을 생각하고, 국민 혈세를 고려하고, 지역 차별 없는 철도정책을 원한다면 수서행·수서발 KTX가 정답이라며 무조건 수서행·수서발은 SRT만 가야한다는 국토부의 억지를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철도노조는 쪼개진 철도를 하나로 통합하면 고속철도의 모든 운임을 10% 인하할 수 있다통합하면 이중화된 철도 안전시스템도 하나로 일원화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발언을 한 박인호 철도노조위원장은 국토부가 철도 민영화를 추진하기 위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허울뿐인 경쟁체제를 강요하고 있다당장 수서행 KTX를 운행해 전라선과 경전선 등 지역주민의 이동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은 철도를 통합하면 수없이 많은 시너지 효과가 발생한다국민적 합의도 높고 비용도 안 드는 철도 통합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미애 순천시의원은 “SR 노선의 확대는 무궁화 등 서민열차가 줄어들고, 예산이 낭비될 것이라며 철도 민영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노창섭 창원시의원은 창원시 의회의 건의문을 외면한 국토부가 전라선에 SRT를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데 대해 당황스럽다경전선에서 수서역으로 운행하는 KTX를 투입할 것을 강조했다.

 

윤정일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은 코로나19 재난 시기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의 안전과 차별 없는 교통 서비스라며 문재인 정부가 지금이라도 바로잡지 않는다면 철도노동자,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투쟁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철도 쪼개기 NO 철도안전 KTX-SRT통합 지역주민 이동권 확대 수서행 KTX 즉각 투입 철도통합 OK 등의 손팻말을 들었다.

▲ 기자회견     © 철도노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13 [22:59]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철도노조 수서행 KTX 즉각 투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