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합인천교통공사노조 "역무 자회사 확대 시도 중단" 촉구
도시철도 무임손실비용 투쟁 전개 밝혀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1/04/09 [14:21]
▲ 지난해 10월 20일 국회 앞에서 도시철도 무임손실비용 국고 보전 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안증섭 통합인천교통공사노조위원장이다.     © 기자뉴스


인천교통공사가 7호선 구간 일부 역을 '자회사 일반직 확대' 추진 계획이 알려지자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통합인천도시교통공사노조(위원장 안증섭)6일 오후 성명을 통해 인천시와 공사는 역무분야 자회사 확대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애초 도급역 직원의 고용안정정책으로 시작됐던 자회사는 인건비 절감을 위한 목적으로만 변질됐다""사회적 갈등비용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을 알면서도 역무분야 자회사 확대 계획을 추진하는 이유를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조합의 우려를 전달했음에도 공사는 7호선 온수 이남~석남 구간 중 일부 역 직원을 자회사 일반직으로 채용해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7호선 온수~석남구간 역 중 일부를 자회사로 위탁했을 때 인천시는 매년 수억의 예산을 절감한다고 자화자찬하고 있지만, 자회사 역무직원의 임금차별, 복지차별 문제로 사회적 갈등비용이 더 클 것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특히 노동조합은 도시철도 최초의 민간도급역 도입 결정이 잘못되었음을 인정하고, 같은 정책적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역무분야 자회사 확대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인천의 공공노동자들과 연대해 강력한 투쟁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교통공사는 현재 13개 역을 도급역으로 운영하고 있다.

 

한편 한국노총 공공연맹 통합인천교통공사노동조합은 지역도시철도 무임수송손실비용 국고보전을 위해서도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 대구도시철도노조 등과 함께 연대투쟁을 하겠다고 9일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09 [14:21]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