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IT > 정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관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 "사형제 폐지, 특별법 만들어야"
범 종교계, 사형제 폐지 특별법 촉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0/10/11 [17:23]

 

▲ 진관(스님)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     ©기자뉴스

우리나라는 지난 97년을 끝으로 사형이 집행되지 않았다. 23년간 사형을 집행하지 않음으로서 사실상 사형제폐지 국가가 됐다. 하지만 법률상으로 남아 있기에, 종교인들이 나서 21대 국회에서는 사형제 폐지 입법을 촉구했다.

 

사형제폐지 운동을 펼치고 있는 진관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가 11일 낮 인터뷰에서 강조한 말이다.

 

1010일 제18세계 사형제폐지의 날을 맞아 지난 8일 오전 11시 서울 한국기독교100주년 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한국사형제폐지운동 범종교연합회 주최로 기독교, 불교, 원불교, 천주교 등 종단 대표들이 모여 국회는 조속히 사형제 폐지 특별법을 입법화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 기독교 문장식 목사와 이종상 목사, 불교 진관 스님와 범상 스님, 원불교 김대선 교무, 천주교 김형태 신부와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정대철 전 의원, 최세근 사형제폐지운동 범종교연합회 총무 등이 참석해 21대 국회에서는 사형제폐지 특별법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11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인사동 한 카페에서 한국사형제폐지운동 범종교연합회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는 진관(스님)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를 만나, 사형제 폐지와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진관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는 지난 2007년 국제엠네스티에서도 우리나라를 실질적인 사형폐지 국가로 분류했다인간의 기본권이라고 할 수 있는 생명권을 박탈하는 사형제는 폐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형제가 범죄 예방에도 효과가 없다는 것은 전 세계 전문가들의 연구논문에서도 발표되고 있다사형제도는 지구촌에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될 제도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사형제는 반 헌법적, 반 인권적, 반 인도적 형벌이라며 사형제가 폐지돼도 우리 사회는 질서와 평화를 유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8일 오전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관에서 한국사형제폐지운동 범종교연합회 주최로 사형제폐지의 날(1010) 18주년 기념, 사형제도 폐지 입법 촉구 선언'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불교, 원불교, 천주교, 기독교 등 종단 대표들이 참석했고, 기자회견 성명을 통해 유엔은 일찍이 회원국들에 대해 사형의 폐지를 권고했다“202010월 현재 전 세계 사형폐지국가는 144개국에 달한다, 사형제폐지는 더 이상 거스를 수 없는 추세이자, 대세가 돼 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종교인들은 사형제폐지의 확고한 신념과 종교적 양심에 따라 사형을 반대한다국회는 지체 없이 사형제폐지 특별법을 입법화하라고 촉구했다.

▲ 지난 8일 열린 범 종교계 사형제 폐지 특별법 촉구 기자회견 모습이다.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11 [17:23]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