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주 격리 끝난 이낙연 대표, 국립서울현충원 첫 참배
31일 민주당 최고위원, 사무총장, 정책위 의장, 대변인 등 당직 인선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0/08/31 [14:12]

 

▲ 참배     © 기자뉴스


14
일 간의 자가 격리를 마치고 나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첫 방문지로 국립 서울현충원을 선택했다.

 

이낙연 대표는 31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 서울현충원 묘지에 도착해 호국영령들에게 참배했다.

 

방명록에 영령들이시여, 국민의 고통을 굽어 살피소서!, 국난 극복을 도와주소서!”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 집을 나서면서 자가 격리를 마치고 나왔다국난이 저를 기다린다, 야전병원에 머물다 전장에 나선 것 같다고 쇼셜미디어에 글을 남겼다.

 

최고위원에 당선된 노웅래 의원, 김종민 의원, 신동근 의원, 염태영 시장, 양향자 의원  등도 함께 했다.

 

이날 이 대표는 최고위원에 박홍배 금융노조위원장, 박성민 당 청년대변인을 각각 지명했다. 사무총장에는 3선 박광온 의원, 정책위 의장 한정애 의원, 수석대변인 최인호 의원,  상근대변인에는 허영, 강선우, 신영대 의원을 선임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는 지난 29일 더불어민주당 제4차 전국정기대의원대회에서 60.77%의 지지를 받고 당대표에 당선됐다.

▲ 방명록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8/31 [14:12]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낙연 대표 국립현충원 방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