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여야 대표 한 자리 모여 추모
국립현충원 추도식.. 국무총리과 국회의장, 민주당 당권 주자 등도 고인 기려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0/08/18 [13:38]

 

▲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헌화를 하고 있는 이낙연 전 총리이다. 옆은 김석수 전 총리가 분향을 하고 있다.     © 기자뉴스


국회의장, 국무총리, 여야 대표, 민주당 당권 주자 등이 한 자리에 모여,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추모했다.

 

18일 오전 10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여야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이낙연, 김부겸, 박주민 의원이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또한 김석수 전 국무총리,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과 최재성 정무수석,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삼남 김홍걸 의원, 김현철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노건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장님, 유시민 노무현재단이사장, 한광옥 전 대통령비서실장, 김옥두 전 의원, 유준상 전 의원 등도 참석해 고인을 추모했다.

 

함세웅 신부가 추도식을 진행했고,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8주기 추모위원장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독재정권이 당신에게 사형을 선고한 그 절망의 순간에도 대통령님은 민주·자유·평화가 들꽃처럼 피어나고, 강물처럼 흐르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꿈을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비범한 큰 정치인 DJ, 험난하고 고통스러웠지만 빛나던 그 길, 우리도 함께 가겠다고 말했다.

 

추도사를 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 위기, 장마와 태풍까지 더해져 힘겨운 나날을 보내는 이러한 때에 IMF 국가위기를 극복하신 대통령님의 생애와 신념을 다시 한번 생각한다대통령님은 철저하게 믿음의 삶을 사셨는데 국민을 믿으셨고 화합을 믿으셨고 평화를 믿으셨다고 말했다.

 

예정에 없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이낙연 전 총리도 인사말을 했고, 특히 총리를 지낸 김석수 전 국무총리,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나란히 헌화와 분향을 했다.

 

▲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박병석 국회의장, 정세균 국무총리, 이해찬 민주당 대표,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나란히 앉아 있다.     © 기자뉴스

 

한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당 대표 후보들도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모사를 발표했다.

 

지난 17일 오후 추모사를 발표한 이낙연 후보는 우리 역사에도 긴 족적을 남기신 거인이셨고, 제 인생에서도 크나큰 발자국을 남긴 분이셨다김 대통령이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고,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통일의 꿈이 무지개처럼 피어난다는 말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18일 오전 김부겸 후보도 어떤 어려움도 극복하며 인동초처럼 이 땅의 민중을 사랑했던 지도자, 진정한 대통령인 그분이 그립다그분이 평생 걸었던 한반도 평화의 길로 주저 없이 걸어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8/18 [13:38]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