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 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민웅 교수 "강진구 기자 피해 확대, 절대 안돼"
경향신문 강진구 기자 징계 반대 기자회견 발언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0/08/13 [14:37]

 

▲ 김민웅 교수가 발언을 하고 있다.     © 기자뉴스


김민웅 경희대 교수가 박재동 화백 미투 의혹 보도와 관련해 기사 삭제를 당한 경향신문 강진구 기자 징계 반대 기자회견 발언을 통해 우리 언론스스로가 자성하고 방향을 잡아갔으면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웅 교수는 12일 오전 930분 서울 중구 정동 <경향신문> 본사 정문에서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했다.

 

그는 언론보도는 진실을 규명하고 시민들에게 알권리를 보장해주는 기능을 해야 한다하지만 우리 언론이 그런 기능을 하고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이 사안은 지난 2년 전에 일어났던 박재동 화백의 미투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곳에 모이게 된 것이 계기이지만, 이를 넘어 오늘의 저널리즘이 자신의 역할을 분명히 할 수 있는 그런 길을 열어야 하겠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의미라며 경향신문 강진구 기자는 지난 20여 년 동안 노동문제를 전문적으로 탐사해왔고, 한국 언론에서 쉽지 않은 탐사전문 보도기자로서의 명성을 가진 역량 있는 언론인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와 같이 노동 인권 전문 언론인이 만들어 온 것은 어려운 길이 있었다, 그 길은 우리사회가 동조하고 응원해도 부족한 그런 일이었다노동인권에 대한 문제는 우리사회에서 어느 것 보다 중요한 일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노동인권 희생자들이 언론보도를 통해 피해를 입고 그들의 권리를 확보하지 못한 시절이 있었다이런 언론보도에 대해 훈련을 해온 강진구 기자이기에 그에 대한 피해가 확대되거나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사회가 성찰하고 사유하고 진실을 규명하는 일들을 힘차게 해야 한다, 한국 언론스스로가 자성하면서 방향을 잡았다고 하면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오늘 이 자리는 한국 언론사에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분명히 부여하고 함께 하는 한 자리라고 믿고 싶다고 밝혔다.  

▲ 김민웅 교수가 강진구 기자 징계 반대 서명 성명서를 주기위해 경향신문으로 향하고 있다. 옆은 강진구 기자이다.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8/13 [14:37]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