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헬스 > 문학·출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촌 옥상화가 환갑 전시 연 이유 뭘까?
김미경 작가의 다섯 번째 개인전 '바람난 60살'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0/06/12 [17:25]

 

▲ 전시작품     © 기자뉴스


기자출신 펜화 화가인
 김미경(60) 작가가 바람난 60이란 주제로 다섯 번째 개인전을 열고 있다.

 

김 작가는 지난 16일부터 (오는 716일까지) 서울 강남 인터컨티넨탈호텔 '갤러리 이주'에서  서울 서촌의 풍광을 담은 펜화 작품 100여졈을 선보였다.

 

전시회는 올해 60살(환갑)을 맞는 김 작가의 환갑 파티형 전시회로, 지난 2013년 펜화 작업을 시작해 지금까지 그린 300여 점의 작품 중 주요작품을 골라 한 자리에 모았다.

 

김 작가는 서촌 오후 4(20152)', ‘서촌꽃밭(201511)', ‘좋아서(201710)', ‘그림 속에 너를 숨겨놓았다(20199)' 등 펜화 개인전을 열었다. 이번 다섯 번째 개인전은 첫 전시 작품부터 네 번째 전시 작품까지 엄선해 선정했고최근 작품도 덧붙여 선보였다.

 

▲ 전시작품     © 기자뉴스

 

16일 오후 전시장 오프닝 기념식에서 만난 김미경 작가는 지난해 가을, 네 번째 전시회 이후 작업한 최신작들도 함께 선보였지만, 올해로 60살을 맞아 초기 작품부터 현재까지 한 자리에서 볼 수 있게 했다혼자 차려본 환갑 잔칫상 같은 전시회라고 밝혔다.

 

이어 환갑이나 60살이 갖는 사회적 의미는 달라졌지만, 환갑은 살아온 인생을 돌아보면서 묶을 건 묶고 털건 털고 갈 소중한 기회인 것 같다관객들에게 좋은 전시작품이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연 갤러리 이주 대표는 지난 네 차례 전시회에서 선보였던 작품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최근 작업한 새로운 작품까지 선보여, 작가의 작품 세계를 총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김미경 작가의 작업 노트이다.

 

"옥상에서 그리다가, 길거리에서 그리다가, 꽃을 그리다가,  촛불을 그리다가 여기까지 왔습니다. 여기까지가 저의 60년인 듯 합니다. 그 그림들을 모아 환갑상 차리듯 준비했습니다."

   

김미경 작가는 1960년 대구에서 출생했다. 서울 서촌의 길거리와옥상의 풍경펜으로 그려 서촌옥상화가불린다. 2012년부터 3차례 참여연대 아카데미 그림교실단체전에 참여했고 그림 그린 과정의 이야기를 담은 두 권의 책 <서촌 오후 4>(2015년,  마음산책 출판사), <그림 속에 너를 숨겨놓았다>(2018년, 한겨레 출판)를 펴내기도 했다. <한겨레> 신문 등에서 20년간 기자생활을 했다. 지난 2014년부터 전업화가로 활동하고있다.

▲ 전시작품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6/12 [17:25]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미경 작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