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락시장 하역노동자 "일하고 싶다, 생존권 보장하라"
7일 기자회견 통해 "노조민주화" 촉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0/06/08 [07:04]
▲ 가락시장 하역노동자들이 생존권보장을 촉구하며 7일 일주일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 기자뉴스


가락시장 하역노동자들이 노조 민주화를 요구했다는 이유로 노동조합에 의해 작업장에서 배제됐다며, 일주일 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가락시장 하역노동자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과일경매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일하고 싶다”며 “하역노동자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외쳤다.
 
기자회견에서 하역노동자들은 “하역노동자들은 어떤 일이 있어도 현장을 사수하겠다”며 “민주화를 외친 하역노동자들을 작업에서 배제시킨 서경항운노조와 동화청과법인을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역노동자들의 작업 배제가 철회될 때까지 이곳에서 한발도 벗어나지 않겠다”며 “우리는 일하고 싶다, 현장으로 돌아가자”고 외쳤다.
 
이들은 ‘노조 민주화 외쳤다고 작업배제 웬말이냐’, ‘작업권 강탈 조합비 횡령 서경항운노조 몰아내자’ , ‘조합원이 주인이다, 민주노조 쟁취하자’ 등의 팻말을 들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현재 가락시장 내 작업을 배제 당한 하역노동자들이 생존권 집회와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노조 민주화를 요구한 분들만 배제시켜버렸다, 시민사회단체의 관심과 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6/08 [07:04]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락시장 하역노동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