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기자협회 > 인기협소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철관 회장, 이용득 의원 출판기념회 참석 축하
'한국형 노동회의소' 정착 노력 높이 평가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20/05/27 [21:14]
▲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지사, 기자(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이용득 의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이다.     ©기자뉴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20대 국회 임기 종료를 앞둔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하인사를 전했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은 26일 오후 2시 이용득 의원 주최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 열린 <한국형 노동회의소를 꿈꾸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 회장은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책 출판 축하인사를 전했다. 출판기념회에 온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전 한국노총위원장 출신인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오 등과 잠시 대화를 나눴다.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과 한국노총위원장 출신인 김주영 국회의원 당선자(우)이다.     © 기자뉴스

 

김철관 회장은 노동계 대부로 알려진 이용득 의원님과 평소 잘 지냈고, 그가 쓴 책 서평과 인터뷰를 통해 그의 노동철학을 알게 됐다노동존중사회를 확실히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했고, 특히 90%의 미조직 노동자들을 대변하기 위한 노동회의소 법안'에 주력했지만 꿈을 이루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한편, 중층적 노사관계의 새로운 모델인 한국형 노동회의소를 주창해온 이용득 국회의원이 마지막 임기(531)를 며칠 앞두고 저서 <한국형 노동회의소를 꿈꾸다>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이 책은 4차 산업혁명시대 중층적 노사관계의 새로운 모델인 한국형 노동회의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용득 의원은 책을 통해 현재 노동조합과 노사관계가 조직된 노동자 10%만을 대변하고 참여하고 있다노동회의소는 수천 명의 전문가를 중심으로 90% 노동자를 대변하고 참여하게 한 시스템을 만들어 총노동 대 총자본의 노사관계를 완성시킨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한국형 노동회의소를 꿈꾸다>는 이용득 의원과 함께 손낙구 보좌관이 공동 집필자이다. 국회의원과 보좌관이 공저를 했다는 점이 특이하다. 특히 이용득 의원은 한국노총 출신이고 손낙구 보좌관은 민주노총 출신이라는 점이다.

 

 출판기념 행사에서는 <한국형 노동회의소 도입방안>, <노동과 민주주의>, <장애인 정책, 특별함이 아닌 평범한 사회로> 등 국회 의정 정책보고서도 선보였다

▲ 표지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5/27 [21:14]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