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국 기소에 청와대 "대통령 인사권 흔든 수사, 결과 옹색해"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도 흠집"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9/12/31 [20:16]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오전 11시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토지공개념 명시, 경제민주화 강화 등의 조문을 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방분권 및 총강, 경제 부분 헌법 개정안 내용을 발표했다. (자료사진)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불구속 기소에 대해서 청와대는 "태산명동에 서일필 (泰山鳴動 鼠一匹)"이라며 "대통령의 인사권을 흔든 수사였지만 결과는 너무나 옹색하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하여 조국 전 장관 검찰의 불구속 기소에 대해서 이같이 입장을 전했다.

 

윤 수석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한 4개월여간의 검찰 수사는 온 나라를 뒤흔들었다"며 "언론 보도를 보면 조국은 중죄인이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검찰의 조 전 장관 기소 수사 결과에 대해 "태산명동에 서일필 (泰山鳴動 鼠一匹) 이었다"라며 "대통령의 인사권을 흔든 수사였지만 결과는 너무나 옹색하다. 수사의 의도마저 의심하게 만드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은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도 흠집이 날 것으로 보인다"라며 "국가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잃어버리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총장 지휘하에 이뤄진 검찰 수사에 대한 강한 불신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윤 수석은 "조국 전 장관의 유무죄는 법원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법원의 판단이 내려질 때까지 더 이상의 언론플레이는 하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끝으로 "국민과 함께 최종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한편 검찰은 조국 전 장관 관련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뇌물수수, 부정청탁금지법 등 11개 법률 위반 혐의로 조 전 장관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의 유무죄 여부는 법원 재판을 통해 최종 가려질 전망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2/31 [20:16]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