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단체, 명예훼손 등 나경원 의원 고발
30일 오전 민생경제연구소 등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 접수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9/10/01 [16:25]
▲ 30일 고소인들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 접수를 했다.     © 기자뉴스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시민연대 '함께' 등 시민단체들이 9월 30일 오전 나경원 원내대표 등을 명예훼손과 협박 혐의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민생경제연구소(공동소장, 임세은·안진걸) 국제법률전문가협회(상근부회장 김기태), 시민연대 '함께'(공동대표 민영록·조철재) 대표들은 30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중앙지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이만희 대변인을 명예훼손과 모욕, 협박죄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들 단체는 "자유한국당은 나 원내대표의 관련 의혹을 보도한 기자들과 지난 9월 16일 고발한 세 시민단체를 당장이라도 고소할 것처럼 위협을 가하고, 언론플레이를 진행한 후 지금까지 실제로 고소를 하지 않고 있는데 하루빨리 공헌대로 정식 고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의 자녀 의혹에 대해 고소인들이 공익적인 고발을 하자 가짜 시민단체, 조직적 정치공세, 배후 조종에 의한 고발 등의 표현을 일삼으며 고소인들을 악의적으로 음해하고 명예훼손을 했다"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또한 "피고소인 3인은 국민의 투표로 당선돼 국민을 위할 의무가 있다"며 "그 권력, 권한도 막강한 '국회의원'이라는 점에서 그 행위에 대한 책임이 일반 국민들보다 크다"고 밝혔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피고소인 세 사람은 야당의 막강한 당직자 및 권력자들이고 국민을 섬겨야 할 국회의원들임에도 불구하고 공익시민단체들의 고발을 가짜시민단체, 정치공작, 배후조종을 받고 한 행위 등으로 음해했다"며 "자유한국당이 KBS 기자들을 위협하고 겁박한 것도 고발내용에 포함했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해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은 지난 9월 16일 1차 고발에 이어 9월 26일 사학개혁국민운동본부가 2차 고발을 했고, 9월 30일 세 번째 고발장을 접수한 상태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1 [16:25]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