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정부는 미국 눈치 보면 안돼" 쓴소리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한목소리로 남북관계 주도성 발휘 촉구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6/20 [15:00]
▲ 국회의원연구단체 한반도경제.문화포럼(공동대표 설훈, 우상호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를 개최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명진스님,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이인영 민주당 대표, 설훈 의원, 김연철 통일부장관 등 참석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기자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하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남북관계에서 우리 정부가 주도성을 발휘하고 미국의 눈치를 더 이상 보면 안 된다는 쓴소리가 쏟아졌다. 

 

국회의원연구단체 한반도경제.문화포럼(공동대표 설훈, 우상호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이 '북미관계 정체의 원인과 우리 정부의 역할을, 명진스님이 '정부는 명운을 걸고 남북관계 개선에 주도적으로 나서라'를 각각 발제했다. 이어 토론에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국장, 신혜성 통일부 통일정책실 정책총괄과장이 나섰다. 

 

이날 토론회 좌장은 설훈 의원, 사회는 정범진 한국DMZ평화생명동산 부이사장이 맡았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김영진 의원, 김연철 통일부장관 등이 내빈으로 참석해 토론회를 축하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20 [15:00]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