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 대통령 "깨시민 없으면 민주주의 과거로 퇴행"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사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16:02]
▲ 문재인 대통령 (6월 7일 국민께 힘이 되는 일 잘하는 공무원 초청 오찬) (청와대)     © 기자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없으면 민주주의가 언제라도 과거로 퇴행하고 되돌아갈 수 있음을 촛불혁명을 통해 확인했다"며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서울 옛 남영동 대공분실(민주인권기념관 예정지)에서 개최된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가 더 커지기 위해서는 불평등을 해소해야 하며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경제에서 민주주의 실현, 민주주의를 위해 한 인간으로서 존엄을 갖추고 정치적으로 각성할 것을 국민에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수많은 이들이 지키고자 애써온 민주주의와 인권이 민주인권기념관의 기초라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기구는 민주주의와 인권의 밭에 내리쬐는 햇볕이고 단비"라며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박종철 열사 치사 고문사건이 벌어졌던 남영동 대공분실에 대해서 "이제 남영동 대공분실은 국가의 이름으로 자행한 국가폭력의 공간에서 모든 인간이 존엄성을 인정받고 존중받는 민주주의의 산실로 새롭게 태어날 것"이라며 "민주시민교육을 통해 시민들과 미래 세대들이 일상적으로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의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기념사 전문이다. 

 

<6.10민주항쟁 기념사>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6.10민주항쟁 32주년이 되었습니다. 전국 곳곳, 6월의 아스팔트는 민주주의의 함성과 함께 뜨겁게 달궈졌고 직업과 계층을 떠나 모든 국민이 항쟁에 참여했습니다. 6.10민주항쟁의 승리로 우리는 대통령을 국민의 손으로 직접 뽑을 수 있게 되었고, 국민의 힘으로 세상을 전진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날 우리의 곁에 있었던, 우리들 모두에게 안부를 묻습니다. 함께 해주셔서 우리가 여기까지 왔습니다.

 

오늘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기념식을 하게 되어 마음이 숙연해집니다. 그해 1월 14일, 이곳 509호에서 스물두 살 박종철 열사가 고문 끝에 숨졌습니다. “박종철을 살려내라” 외치던 이한열 열사가 불과 5개월 뒤 모교 정문 앞에서 최루탄에 쓰러졌습니다. 두 청년의 죽음은 민주주의와 인권을 각성시켰고 우리를 거리로 불러냈습니다. 남영동 대공분실은 인권유린과 죽음의 공간이었지만, 32년 만에 우리는 이곳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바꿔내고 있습니다. 

 

민주인권기념관은 민주주의를 끊임없이 되살리고자 했던,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건립이 결정되었습니다. 2001년 민주화운동기념사회법이 제정되고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을 목적사업으로 삼았지만 지난해가 되어서야 민주인권기념관 건립을 발표할 수 있었습니다. 민주인권기념관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건설 과정에 시민들이 참여하고 누구에게나 개방된 시설로 민주주의를 구현해낼 것입니다.

 

새롭게 태어날 민주인권기념관은 단순한 기념시설을 넘어 민주주의 전당으로 거듭날 것입니다. 박종철 열사와 이한열 열사, 평생 아들의 한을 풀기 위해 애쓰다 돌아가신 박정기 아버님께 달라진 대공분실을 꼭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의 민주주의는 광장과 거리에서 들꽃처럼 피었습니다. 이제 민주주의의 씨앗은 집에, 공장에, 회사에 심어져야 합니다. 부모와 자식 사이에, 사용자와 노동자 사이에, 직장 동료들 사이에, 사랑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나야 합니다.

 

민주주의는 아직 자라고 있습니다. 민주주의를 제도로만 생각하면, 이미 민주주의가 이뤄진 것처럼 생각할지 모릅니다. 민주주의는 제도이기 이전에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입니다. 더 자주 실천하고 더 많이 민주주의자가 되어가는 것이 민주주의입니다. 민주주의는 아직 허허벌판에서 바람에 나부끼는 가냘픈 꽃에 불과합니다. 더 많이 햇볕을 받고, 때에 맞춰 물을 주어야 튼튼하게 자라날 수 있습니다.

 

민주주의는 대화로 시작되어 대화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좋은 말을 골라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의 미덕입니다.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이 공동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생각하는 것도 민주주의입니다. 공동체가 올바른 길로 가기 위해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이 민주주의를 위한 실천입니다.

 

민주주의가 더 커지기 위해서는 불평등을 해소해야 하며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야 합니다. 경제에서도 우리는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합니다. 우리는 자기 삶에 영향을 주는 결정 과정에 참여해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자유를 위해 인내와 희생이 따르고, 평등을 위해 나눔과 배려가 따르듯이, 민주주의를 위해 우리는 한 인간으로서 존엄을 갖추고 정치적으로 각성해야 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민주주의가 확산될수록 우리는 더 많이, 더 자주 갈등과 마주합니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깨어나면서 겪게 되는 당연한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사회갈등에 대한 시민들의 민주적 해결 능력과 타협하는 정신이 필요하며, 이러한 능력과 정신이 성숙해질 때 우리는 포용국가로 갈 수 있습니다. 

 

수많은 이들이 지키고자 애써온 민주주의와 인권이 민주인권기념관의 기초라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기구는 민주주의와 인권의 밭에 내리쬐는 햇볕이고 단비입니다. 우리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없으면 민주주의가 언제라도 과거로 퇴행하고 되돌아갈 수 있음을 촛불혁명을 통해 확인했습니다.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이제 남영동 대공분실은 국가의 이름으로 자행한 국가폭력의 공간에서 모든 인간이 존엄성을 인정받고 존중받는 민주주의의 산실로 새롭게 태어날 것입니다. 민주시민교육을 통해 시민들과 미래 세대들이 일상적으로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해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우리의 민주주의는 6.10민주항쟁을 기준으로 명징하게 나눠집니다. 그해 6월로부터 우리는 쿠데타, 체육관선거, 보도지침, 계엄령으로 상징되던 군부독재 체제를 청산하고 직선제, 표현의 자유, 민주주의 시대로 나아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다시 촛불혁명을 통해 더 많은 민주주의, 더 다양한 민주주의, 더 좋은 민주주의를 시작했습니다. 

 

6.10민주항쟁 32주년을 계기로 국민들께 새로운 민주주의의 역사를 써나가자고 말씀드리며, 32년 전 오늘,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 했던 모든 분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0 [16:02]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