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의료 노동사회단체 "제주 영리병원 철회" 촉구
11일 오후 청와대 앞 결의대회 및 천막농성 돌입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9/02/12 [15:44]

 

▲ 보건의료사회노동단체의 영리병원 저지 결의대회 모습이다.     © 박민숙


보건의료사회노동단체들이 “영리법원 설립은 의료민영화의 신호탄”이라며 “제주영리병원 철회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영리병원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는 11일 오후 2시 청와대 앞에서 500여명의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공공병원 전환 촉구’ 총력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후 영리병원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지도부가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영리병원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상임공동대표인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유재길 민주노총 부위원장,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등을 비롯해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노동조합,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노동조합, 경제정의실천연합, 보건의료단체연합, 노동자연대, 참교육학부모회, 무상의료운동본부, 적폐청산의열행동본부 등 노동의료시민단체 회원 500여명이 참여했다.
 
투쟁사를 한 박석운 영리병원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상임공동대표는 “촛불정부에서는 공공의료를 강화하는 쪽으로 가는 줄 알았는데 영리병원이나, 의료기기 규제완화를 얘기하는 것을 보며 큰일 났다고 생각했다”며 “지난 진주의료원 재개원 투쟁에서의 치열함을 이어 받아 영리병원 저지투쟁이 잘되어 저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진한 보건의료단연합 정책국장은 “미국을 비롯한 영리병원을 도입한 외국에서 의료비가 폭등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개인병원 20%가 영리병원으로 전환되면 1조 5천억의 의료비용이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결의대회에서 삭발을 한 후,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한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제주녹지국제병원은 박근혜 정부의 적폐이며 정부가 책임을 지고 철회하는 것이 국민과 약속”이라며 “제주에서 공론조사 결과는 불허였고 원희룡 도지사는 존중하겠다하면서도 2개월 만에 개원을 허가했다, 청와대는 영리병원을 철회하고 공공병원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11일 오후 나순자 보건의료노조위원장 등이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었다.     © 박민숙


11일 일 오후 결의대회가 끝나고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등 영리병원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지도부가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이날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졸속승인 묻지마 허가, 제주영리법원 철회하라’, ‘문재인 정부는 열리법원 안 된다던 약속을 지켜라’ 등의 손팻말을 들었다.
 
한편,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는 지난 11일 오후 청와대 앞 농성을 시작으로, 15일 오후 6시 청와대 앞 촛불문화제, 20일 오후 2시 국회 앞 노동기본권 쟁취 및 영리 병원 저지 결의대회, 21일 오후 2시와 27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원정 영리병원 저지 투쟁에 나선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12 [15:44]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