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원순 "노동존중 시장으로 당당하게 일하겠다"
김성태 원내대표 발언에 페이스북 글 올려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8/11/20 [09:30]
▲ 박원순 서울시장     © 기자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한 것에 대해 노동존중시장으로 당당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오후 한국노총노동자대회에 참석해, 보수언론과 자유한국당에게 공격을 받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저를 타깃으로 한 일부 언론과 보수야당의 공세가 날로 거세지고 있는 것을 보니 제가 신경 쓰이긴 하나 봅니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부위원장과 사무총장을 역임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박 시장의 딸 서울대 진학 의혹 발언과 19일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한 것을 문제 삼은 것에 대해서도 반박을 했다.

 

박원순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명색이 제1야당의 원내대표인 분이, 구태정치 막말정치의 끝을 보여주는 것 같아 솔직히 안타깝기까지 합니다라고 피력했다.

 

서울시의회 시정 질의가 끝난 19일 저녁에도 박원순 서울시장은 그렇게 말한 사람은 노동탄압을 주창한 사람들이냐저는 노동존중시장으로 당당하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시비 건 사람에게 전혀 신경을 쓰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과 저를 이간질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18년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한 박원순 시장은 첫 발언을 통해 노동존중특별시장 박원순입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 지난 17일 국회앞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김주영 노총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다.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20 [09:30]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