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 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철관 인기협 회장, 시민검증단 거부한 '방통위' 비판
2일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낭독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7/03 [00:56]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기자회견문 낭독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 기자뉴스

 

방송독립시민행동 참여단체인 한국인터넷기자협회 김철관 회장이 공영방송 이사선임 절차인 시민검증단을 거부한 방송통신위원회를 비판했다.

 

김철관 회장은 2일 오전 11시 경기 과천 정부종합청사(방통위 앞) 방송독립시민행동 주최로 방송통신위원회에 공영방송 이사 선임 시민검증단 운영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김 회장은 기자회견문 낭독에 앞서 지난 621일 방송독립시민행동 출범이후, 지난 27일 이 자리인 방통위 앞에서, 28일 국회에서, 오늘 다시 방통위 앞에서 공영방송 이사 선임시 시민검증단을 운영하라고 촉구하려 왔다하지만 방통위가 먼저 시민검증단을 거부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방통위도 여야 나눠먹기식으로 구성됐다, 여야 나눠먹기식으로 구성됐기 때문에 여당이 많은데도 야당의 눈치를 보고 결정을 내린 것 같다이효성 방통위원장은 과거에 정치언론이라는 책을 냈다, 정치는 언론에 관여하지 않아야 하고, 권력도 언론에 관여하지 않아야 한다는 취지의 책이었다, 오늘 결정 정말 한심하다. 다시 한번 결정을 제고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회장은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오늘 공영방송 이사회 차기 이사 선임 계획을 확정했다국민 다수가 원하는 방송의 정치적 독립과 공정방송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이사회부터 달라져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사회를 제대로 구성하려면 법적으로 선임, 추천 권한을 갖고 있는 방통위가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정치권의 개입, 압박을 원천 차단하고 법률 상 대표성, 다양성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시민 참여-공개 검증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03 [00:56]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