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로 항동주민들 "학교, 아파트 관통하는 지하터널 반대한다"
청와대 앞 촛불문화제..국토부장관 사퇴 주장도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8/04/22 [16:12]
▲ 청와대 앞 촛불문화제     © 기자뉴스

 

서울 구로구 항동주민들이 지역 아파트와 학교를 관통하는 광명~서울간 민자 고속도로 지하터널 승인을 취소하라며, 21일 저녁 청와대 앞에서 목소리를 높였다광명~서울간 민자 고속도로는 오는 5월 착공 예정이다.

 

서울 구로구 항동지구 현안(광명~서울 고속도로대책위원회(위원장 최재희)는 21일 오후 6시 서울 청와대 앞(효자치안센터)에서 주민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촛불문화제를 열어 국토부는 초등학교와 아파트를 관통하는 지역 지하터널 승인을 즉각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광명~서울 민자 고속도로 반대 촛불 문화제에 참석한 주민들은 사람이 먼저돈보다 안전을 외쳤고집회 현장 주변에는 국토부는 광명~서울간 민자 고속도로 실시계획 승인을 철회하라’, ‘안전무시 지하터널대한민국은 건물균열-싱크홀 적폐천국’, ‘주민 동의 없이 민자도로 추진하는 국토부장관 김현미는 사퇴하라’, ‘사람이 먼저라며 안방 밑에서 발파 작업 왠말이냐’, ‘아파트 지하 관통하는 광명~서울 민자 고속도로 철회하라’ 등의 플랜카드를 내걸었다.

 

참석자들은 초등학교 무너진다’, ‘지하터널 결사반대‘, ’주민의견 무시하는 국토부’ 등의 손 팻말도 들었다.

 

이날 집회 참석 주민들은 사전 환경영향평가에 건물의 균열지반침하붕괴의 위험 등 터널공사 시가장 큰 피해를 일으키는 발파와 굴착에 의한 진동에 대한 검토 조건이 누락됐다며 아파트 기초공사와 터널 발파공사가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는 현재의 조건은 최악의 상황이라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재희 구로구 항동지구 대책위원장은 터널 굴착공사 시행 전안전진단을 해야 한다며 그래야 시공 후에 터널 굴착 공사와의 인과관계를 분명하게 따져 물을 수 있다또한 지하 발파작업 감리자 선정을 주민이 하게 해야 한다왜냐하면 업체가 선정하고 업체로부터 용역비를 받는 감리자가 제대로 감리를 할 것이라고는 주민들이 믿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촛불정부가 들어선 오늘에도 제대로 보상 또는 배상하지 않고 국가권력의 힘으로 소수의 지역 주민을 나락으로 내모는 행태가 왜 계속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이제라도 이런 문제에 대해 공정하고 합당한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회에 참석한 구로구 항동 남퍼스트빌 입주 예정자인 강선임 씨도 서울~광명 민자 고속도로는 강서부천광명구로 등 4개 지역을 통과한다, 4개 지역에서 환경안전교통의 문제가 발생한다며 이중 구로구 항동은 지하 터널이 초등학교와 아파트 밑을 관통한다공사 과정 중의 발파와 굴착으로 인한 피해 뿐 만 아니라 공사 이후에도 차량운행 과정의 진동과 매연지반 침하로 건물의 안정성에 우려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토부는 광명~서울 민자 고속도로 실시계획 승인 이전에 항동지구 5500세대 입주예정 주민들과 단 한차례의 간담회나 설명회도 없었다며 심지어 항동은 환경영향평가에서도 제외됐다국토부는 주민과의 면담을 거부하고심지어 지자체장의 면담 요청에도 응답이 없다국토부장관의 임명권자가 대통령이다주민을 무시하는 국토부 장관 퇴진을 요구하기 위해 청와대로 왔다고 밝혔다참석자들은 집회가 끝나고 광화문 광장까지 거리행진을 했다.

 

▲ 항동 주민들이 집회를 끝내고 청와대에서 광화문광장까지 거리행진을 했다.     © 기자뉴스

한편 광명~서울 고속도로는 국토부에서 익산~문산까지의 경로로 계획한 민자고속도이다문제의 구간은 광명~구로~부천~강서를 경유해 지나는 20.2km 구간이다이중 구로구 항동을 지나는 온수터널은 지하로 계획돼 있다공사는 지난 2007년 계획된 이후 11년간 광명부천강서구로 등 각 지자체들의 반대로 지연됐다가 지난 2월 국토부로 부터 착공 승인 받은 상태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22 [16:12]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