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가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독]민주평통 미주지역 00협의회장 돌연 사직... 성추행 의혹 제기돼
민주평통 측 "월요일 사직서 수리했다"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2/08 [15:26]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의장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미주 지역의 한 지역 협의회장이 돌연 건강상의 이유로 사직한 것으로 8일 오후 밝혀졌다.

 

민주평통 사무처의 관계자는 "(미주지역) 00협의회 A회장이 5일 민주평통 사무처를 직접 방문해 사직서를 제출했고, 사유는 '건강상의 이유'라고 설명했다"며 개인적 사유의 사직서 제출이라서 인사권자인 의장(문재인 대통령)의 위임을 받은 수석부의장의 전결로 사직서를 수리했다"고 <기자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건과 관련 개인 사유로 위원 사직서를 냈기에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실에는 별도의 보고를 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민주평통법에 따르면, 평통 위원은 「형법」과 그 밖의 법률에서 정한 벌칙을 적용할 때에는 공무원으로 본다. 

 

이 관계자는 "형사적인 문제에 대해서 수사권이 없는 민주평통 사무처가 (성추행 논란에 대해) 조사할 수 없다"며 단순 사직 처리한 이유에 대해서 해명했다.  

 

그러나 민주평통 사무처 관계자에 따르면 0회장의 사직서 수리 사유가 개인의 건강상의 이유로 알려졌지만, 미주지역의 한 한인매체는 최근 "'성추행 논란' 000 00평통협의회장 전격사퇴, '그날' 22세 00여직원과 도대체 무슨 일이..." 제하의 보도를 통해 "'있지도 않은 워싱턴 평통회의 참석 미끼로 동행 후 너하고 자고 싶어 룸을 하나만 잡았다'는 내용의 보도를 했다.

 

이 매체는 "한국 평통 사무처가 000 평통 00협의회 회장의 성추행 의혹 조사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0회장은 성추행 논란과 관련 '평통에 누를 끼쳐 미안하다... 모든 일이 잘 해결됐다. 성추행의혹은 사실이 아니다.',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잘못이다. 절대 그런 일은 없다. 그러나 도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 등의 입장을 밝혔다. 

 

성추행 논란 당사자로 지목된 이 인사는 작년 문재인 대통령의 뉴욕 방문 때 동포만찬 간담회에 참석한 비중 있는 인사다. 

  

이와 관련 민주평통 사무처 대변인실 측은 미주지역 한인매체의 보도 내용 등 사실관계에 대해서 "파악 후 답변을 드리겠다"고 <기자뉴스>에 8일 오후 밝혔다. 

 

한편 민주평통법 제15조(사직)에 따르면 위원은 의장(대통령)의 허가를 받아 사직할 수 있다. 민주평통 위원 해촉 사유로는 이 법 제16조(퇴직 등) 2항에 따르면 대통령은 위원이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할 때에는 운영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위촉을 해제할 수 있다. 해당 조항은 1. 위원이 직무수행에 불성실하다고 인정될 때 2. 위원이 법령을 위반하거나 위원으로서의 품위를 현저히 손상하는 행위를 한 때 등이다.  

 

이 법 제14조 (직위 남용의 금지 등)에 따르면 ① 위원은 위원으로서의 품위를 유지하고,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그 직위를 남용하여 국가·지방자치단체 등 공공단체·정부투자기업체·금융기관 등에 대하여 청탁이나 그 밖의 이권운동(利權運動)을 하여서는 아니 된다. ② 위원은 「형법」과 그 밖의 법률에서 정한 벌칙을 적용할 때에는 공무원으로 본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08 [15:26]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