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저출산 초고령화, 일본 노인인구 23% 교도소 선택 "
고령화사회 관련 김철관 회장, 박보환 국립공원관리공단 전이사장, 전문MC 김숙진대표 등 토론
 
기자뉴스 기사입력  2018/02/04 [11:58]
▲ 좌로부터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박보환 국립공원관리공단 전 이사장, 전문MC 김숙진 대표이다.     © 기자뉴스

저출산·초고령화시대, 개인과 사회 그리고  국가가 함께 심각하게 고민할 때이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박보환 전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 김숙진 전문 MC 등과 함께 저출산·초고령화 사회를 주제로 진진한 대화를 나눴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은 3일 낮 12시 경기 남양주시 별내면 한 찻집에서 저출산·초고령화 사회와 대안등의 주제를 놓고 고령화 사회에 관심을 갖고 대비해 온 박보환 전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 전문MC 김숙진 킴스에이스 대표 등과 함께 해결책을 모색해 봤다.

 

김철관 회장은 저출산·초고령화가 우리사회 가장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독거노인 등 어르신들의 미래가 불투명해 이에 대한 대비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보환 전 이사장은 기부를 받은 단체들이 주는 한 끼를 해결하기 위해 노인들이 탑골공원 등을 맴돌고 있다“100세 시대, 노인들의 문제가 심각하게 다가오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일본 같은 곳에서는 스스로 경미한 범죄를 저질러 교도소에서 생활한 노인인구가 23%나 된다우리나라에서도 노인들이 경미한 범죄로 교도소를 가 끼니를 해결하는 일이 실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도 신경을 써야겠지만,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가치를 젊었을 때부터 차근차근 준비해야 한다자식에게 의존하지 않은 먼 미래의 노후 보장을 위한 경제력를 갖추는데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숙진 대표는 연금 등 복지제도가 취약한 한국에서는 노인들의 일자리 구하기 전쟁이 펼쳐지고 있다노인 일자리 등 노인 분들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방법이 뭔지를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철관 회장은 노인 수명이 날이 갈수록 점점 연장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이 건강한 삶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의료서비스, 독립적인 삶, 노인 노동, 노후 자금 등의 초고령화 사회의 노인들의 문제 해결에 대해 심각하게 접근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출산율 감소는 미래의 생산가능층이 줄었다는 의미이다, 적은 생산가능층이 부양해야할 고령인구의 숫자가 많아 생산가능층에게는 부담이 되고, 고령인구에게는 빈곤으로 다가오고 있다문제해결을 위해서는 개인과 사회, 정부가 함께 적극 고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04 [11:58]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철관 회장 박보환 이사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