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기 진흥회 늑장구성 언론적폐청산 가로막는다"
연합뉴스 바로세우기 비대위, 조속한 이사회 구성 촉구 성명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7/12/28 [16:00]

연합뉴스 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가 뉴스통신진흥회 제5기 이사회 출범 지체와 관련 28일 성명을 내고 조속한 이사회 구성을 청와대에 촉구했다.

 

연합뉴스 비대위는 '[성명] 5기 진흥회 늑장 구성이 언론적폐청산 가로막는다'를 통해 "제5기 이사회 구성이 뚜렷한 이유 없이 지연되면서 박노황·이홍기·조복래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를 망쳐놓는 것을 방조한 언론적폐 공범 이사회는 임기를 넘겨 자리를 보전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우리 연합뉴스 구성원들은 '연합뉴스 대선배'를 자처한 이문호 이사장과 이사들에게 연합뉴스를 사랑하고 아끼며 연합뉴스의 앞날을 걱정하는 일말의 마음도 생각도 의지도 없음을 이렇게 참담하게 재확인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성명은 28일자로 임기가 만료된 제4기 뉴스통신진흥회 이사회가 박노황 경영진을 즉각 해임하고 자진해 물러나는 것만이 책임있는 자세라고 촉구했다.

 

성명은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청와대를 향해서도 제5기 이사회 구성이 늦어지는 까닭을 물었다. 성명은 "언론부역자 박노황·이홍기·조복래를 즉각 해임할 막중한 책무를 지닌 새 이사회 구성을 미뤄두는 것은 언론적폐 청산을 지체하는 것"이라며 "정부가 적격인사 추천·임명에 손 놓고 있는 동안, 부적절한 인사들의 이름이 쉬지않고 거론되고 있고, 박노황 경영진은 연합뉴스 바로세우기를 염원하는 구성원들의 인내심을 시험하며 언론개혁을 비웃고 있다"고 비판했다.

 

성명은 또한 "정치적 중립성에 의심이 가는 인사에 이어 이번에는 적폐세력과 친밀한 관계이고 공영언론 정상화와는 거리가 먼 것으로 평가받는 연합뉴스 전 임원의 이름까지 나돌아 구성원들을 뜨악케 하고 있다"며 개혁적 인사의 진흥회 이사 선임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비대위는 "정부는 공영언론의 역할과 가치를 바르게 이해하고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수 있는 적격자들로만 하루 빨리 이사회를 구성하라"며 "새로 구성되는 이사회는 출범과 동시에 박노황 경영진을 해임하고, 연합뉴스 정상화를 이끌 적임자를 사장으로 선임하는 절차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비대위는 끝으로 "정부는 이사회 구성과 박노황 적폐 경영진 청산이 늦어질수록 연합뉴스가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통신사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는 데에도 막대한 지장이 초래될 수 있음을 똑바로 인식하라"고 밝혔다.

 

이날 연합뉴스 비대위의 성명과 관련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 이주영 지부장은 "새 이사회는 연합뉴스의 편집권 독립제도를 일방적으로 폐지하고 공정보도를 무너뜨려 언론부역자로 선정된 박노황 사장과 현 임원들을 즉각 해임하고 연합뉴스를 바로세울 개혁적인 새 사장을 임명하는 막중한 책임을 짊어질 기구"라며 "새 이사회 구성을 늦추고 나아가 박노황 적폐 경영진의 자리를 보전해주는 것은 언론적폐 청산을 가로막고 촛불 시민의 공영언론 정상화 요구를 외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부장은 "모든 절차가 늦어지면서 이제는 연합뉴스가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통신사로서 제역할을 하는 데에도 막대한 지장이 초래되지 않을까 우려해야 하는 상황이 되고 있다"며 "박노황을 사장에 앉히고 연합뉴스가 망가지는 동안 관리·감독 의무를 방기한 현 이사회에 대한 비판과 적폐 이사회의 임기를 연장해주고 있는 정부에 새 이사회를 신속히 구성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28 [16:00]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