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헬스 > 문학·출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창간 '한겨레신문' 제자(題字) 쓴 분 누굴까
[서평] 장일순 선생의 이야기 모음집 '나락 한 알 속의 우주'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7/09/09 [22:20]
▲ 표지     © 녹색평론


고 지학순 주교, 고 이영희 교수, 고 이돈명 변호사, 고 송건호 선생 등 명사들과 교분이 두터웠던 인물. 오적을 쓴 생명사상가 김지하 시인의 정신적 스승으로 그리고 창간 <한겨레신문> 제자(題字)를 쓴 분이 바로 무위당 장일순 선생이다.

 

그 외에도 녹색평론 김종철, 전 국회의원 이부영과 손학규, 아침이슬 김민기, 미술사학자 유홍준 등과 교분이 두터웠다.

 

생명사상에 있어 훌륭한 선생이지만 일생에 책 한번 내지 않고 성자 같은 온화한 삶을 영위했던 무위당(无爲堂) 장일순(1928~1994) 선생의 이야기 모음집 <나락 한 알 속의 우주>가 녹색평론 출판사에서 지난 97531일 첫 인쇄를, 지난 2009년 개정판에 이어 개정증보판이 지난 20161230일 나왔다.

 

장일순 선생이 누구이기에, 생전 책 한번 내지 않는 그가 지금까지 존경 받은 이유가 궁금했다. 그래서 최근 서적에 들려 책을 사 관심 있게 읽어 봤다. 한 마디로 그를 잘 아는 지인들이 그의 강연이나 텔레비전에 출연한 발언 내용을 그대로 책 속에 담았다. 그래서 책의 저자가 장일순이 아니라 장일순의 이야기 모음집이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문뜩 세계 4대 성인으로 꼽히는 공자, 석가, 소크라테스, 예수 등이 떠오른다. 생전에 글 한 줄을 남긴 사람들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들 성인들도 제자들이나 그를 아는 지인들에 의해 기록으로 남았기 때문이다.

 

장일순 선생은 경성공업전문학교(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전신)을 다니다가 제적됐고, 그 후 서울대학교 미학과(1)에 입학해 수학했다. 도산 안창호 선생이 평양에 설립한 대성학원의 맥을 계승해 원주에서 대상학원을 설립해 학교 이사장을 지내기도 했고, 신용협동조합 운동, 한살림 운동 등에 정열을 쏟았던 분이기도 하다. 특히 천지현황서부터 논어와 맹자, 노자와 장자, 석가모니 부처와 예수까지 수작을 다 섭렵한 그였다. 그런데 생전에 글을 남기지 않았다. 왜일까. 살아생전 그와 절친하게 지낸 이현주 목사와의 대화 내용에서 알 수 있다.

 

이현주 목사는 세상에 글 못 쓰는 사람이 이 문명 천지에 어디에 있느냐고 물었다. 그는 이렇게 답한다. “나는 글을 못 써, 한창 세월이 수상할 적에 필적을 남기면 괜히 여러 사람 다치겠더구먼, 그래서 편지는 말할 것도 없고 일기도 쓰지 않게 됐지, 그 버릇이 여직 남아서...”

 

이 목사에 의하면 성경에 문자는 사람을 죽이고 영은 사람을 살린다는 말이 있다고 한다. 침묵이 백이면 그것이 말로 표현될 때 벌써 오십으로 떨어져 나가고, 그것을 다시 글로 나타내면 십이나 남았을 것이라는 지혜 때문에 글을 남기지 않았을 것이라는 그의 짐작이다.

 

하지만 그는 서예(붓글씨)에 남다른 관심이 있었다. 하지만 자신의 작품이 늘 못마땅하고 장난처럼 여겨져 버리는 것이 많았다고. 하지만 누군가 해달라고 부탁을 하면 안 해드리면 좀 교만한 것 같아 흉치 않는 정도가 되면 주기도 했다. 고 김영희 선생 등 지인들의 회갑논문집에 실린 그의 서화가 그런 경우이다. 사실 그의 작품은 영서지방 정통의 묵맥을 이었고, 그의 청정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글씨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살림은 그 자체가 생명을 얘기하는 것이다. 나눌 수 없는 것이 생명이다. 하늘이 없이는 살 수 없고, 땅이 없이는 살 수가 없다. 이런 관계로 봤을 때 지상에 있는 돌, , 벌레 등 모든 관계가 분리될 수 없는 하나인 것이다. 그렇게 때문에 일체의 존재는 분리될 수가 없다. 우주 일체의 중생, , 벌레, 돌 등이 나와의 관계가 동격이고 동가이다. 이것이 화합의 논리이고 협동하는 삶이다.” -본문 중에서-

 

장일순 선생은 60~70년대 반체제운동을 했고 80년 말부터 90년대까지 생명운동을 전개했다. 1992611MBC TV <현장 인터뷰, 이사람>에 출연한 그를 대담한 황필호 전 동국대 철학과 교수는 원주의 토담집을 찾아 대화를 이어갔다. 원래 얼굴을 드러내지 않는 그에게 첫 텔레비전 출연이었다.

 

선생님은 1960년대, 1970년대 반독재체제 투쟁에 앞장서 그야말로 옥고도 치르시고 그 후에도 지학순 주교님을 위시해 여러 사람과 같이 원주 지방에서 재야운동가로 활동하고 계시고, 또 최근에는 땅이 살아야 사람이 산다는 기치 아래 무공해식품을 생산·판매하고 권장하는 한 살림 운동을 전개하시고, 또 듣기로는 서예에도 일가견이 있으시다고 그렇게 들었습니다. 그런데 선생님께 대중매체에 얼굴이 나오는 것을 싫어해 겨우 모시게 되었습니다. 허락해 주셔 아주 고맙습니다.” -본문 중에서-

 

출연 당시 그는 몇 달 전 위암으로 수술을 받았고 시대의 병, 암에 대해서도 말을 이었다.

 

자연도, 지구도 암을 앓고 있고, 자연 전체가 암을 앓고 있는데 사람도 자연의 하나인데 왜 암에 안 걸리겠어요. 그러니까 큰 것을 나한테 가르쳐주느라고, 결국은 지금 너 좀 앓아 봐라하고 그러시는 것 같아요.” -본문 중에서-

 

장일순 선생은 동학의 생명사상에서 사회적·윤리적·생태적 기초를 발견했다. 동학은 물질과 사람이 다 같이 우주의 생명인 한울을 그 안에 모시고 있는 거룩한 생명임을 깨닫고 있기 때문이었다. 자연과 인간을 자기 안에 통일하면서 모든 생명과 공진화해가는 한울을 이 세상에 재현시켜야할 책임이 바로 시천(侍天)과 양천(養天)의 주체인 인간에 있다는 점이었다.

 

동학의 교주 수운 최재우, 해월 최시형과 예수, 노자 등의 말을 인용해 생명사상의 참뜻을 되새기기도 했다.

 

식물도 애정을 가지고 귀하게 어겼을 때는 즐거워한다고 하거든, 그런 걸 알면 선악 얘기는 할 필요 없지. 저놈 나쁜 놈이야 하면 절대로 변하지 않는 다구. 그러나 아 자네 얼마나 고달픈가 하고 받아들이면 스스로 화냈던 거, 욕심냈던 거, 다 풀리거든, 그래서 둘이 다 좋아진단 말이지, 차원이 달라지잖아요.” -본문 중에서-

 

장 선생은 책 제목에도 나타나듯 나락 한 알에 우주가 함께 한다와 동학의 이천식천(以天食天)이라는 사자성어를 강조했다.

 

동학의 2대 교주 해월 최시형 선생이 밝힌 천지만물이 모두 한울을 모시고 있다, 그러므로 이천식천은 우주의 상리(常理)”라고 그는 자주 인용했다. 사람들이 흔히 먹고 있는 음식도 한울의 일부라는 것이다. 그렇게 때문에 사람이 한울의 일부인 음식을 먹는 것은 바로 한울로써 한울을 먹는 것라는 의미이다. 장 선생이 강조한 생명 일체의 본질을 해월 선생의 말에서 의미를 두고 있다고나 할까.

 

나도 모르게 음식을 앞에 놓고 입맛이 없네 있네 하는 말을 가끔 할 때가 있었다. 식사를 할 때 거룩하고 영광된 기도를 해야겠다는 스스로의 성찰을 이 책을 읽고 나선 후부터였다.

 

장 선생은 30대 때 푸른 한강을 보면 마음이 편해진다고 해 청강(靑江)이란 자호를 섰다. 이후 박정희 대통령이 죽은 후 무위당(无爲堂)으로 바꾸었다. 1987년부터는 일속자(一粟子)란 호를 썼다. 좁쌀 한 알이라는 뜻이다. 이를 선택한 것은 좁쌀 한 알이 우리라는 그의 생각에서 비롯됐다. 하지만 본질은 건방 떨고 싶을 때화두처럼 떠올리면 가라앉기 때문이라는 점이었다.

 

장일순 선생은 192893일 원주에서 출생했다. 1944년 배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 공대 전신인 경성공업전문학교 입학을 했으나 미군 대령의 총장 취임을 핵심으로 하는 국립서울대학교 설립안의 반대 투쟁으로 제적을 당했다.

 

46년 서울대 미학과를 다시 입학, 506.25를 경험했고 도산 안창호 선생의 평양 대성학교의 맥을 이은 원주 대성학교를 설립해 운영했다. 55년 원주에 손수 토담집을 지었다. 58년 무소속과 60년 사회대중당 후보로 국회의원에 출마했으나 정치적 탄압으로 낙선했고, 615.16 쿠데타 직후 중립화 평화통일론을 주창해 3년간 옥고를 치렀다.

 

68년 농촌과 광산촌을 살리고자 신용협동조합 운동을 전개했고, 71년 지학순 주교와 함께 반독재 민주화투쟁에 나섰다. 1977년 종래의 노동운동과 농민운동을 공생의 논리에 입각한 생명운동으로 전환했고, 19831029일 도농 직거래 조직인 한살림을 창립했다. 88년 한살림운동 기금조성 서화전을 열었고, 다섯 번에 걸쳐 전시회를 했다. 89년 해월선생 기념비를 세웠고, 91614일 위암 수술을 받았다. 94522일 원주 봉산동 자택에서 67세의 일기로 영면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09 [22:20]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장일순 선생 이야기 모음집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