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 운영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철관 회장 "문체부, 소규모 인터넷언론 지원해야"
17일 오전 언론단체장,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 간담회
 
기자뉴스 기사입력  2017/08/19 [00:08]

 

▲ 17일 오전 프레스센터 20층 무궁화홀에서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에게 인터넷언론 지원 방안 등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기자뉴스

 

[기자뉴스 미디어팀] 김철관 인터넷기자협회장이 문체부장관에게 여론 다양성을 위해 소규모 인터넷언론 지원에 나서달라고 말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한국기자협회 53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바로 전인 오전 1030분부터 30분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20층 무궁회홀에서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채경옥 여기자협회장, 이하경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이동희 한국사진기자협회장을 만나 사진저작권, 신문구독료 소득공제, 소규모 인터넷매체 지원 등 언론계 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은 이전 정부에서 인터넷언론 정책이 소규모 풀뿌리 인터넷언론, 개혁적인 사람들에 대한 탄압들이 많았다문화체육부가 주도한 대표적인 사건으로 예술인 블랙리스트라든지, 노재강 현 차관의 좌천인사가 있었다, 이사장을 물러나게 할 목적으로 UNWTO 스탭재단 특별감사 및 검찰고발을 했지만 무혐의를 받았다고 언급을 했다.

 

이어 김 회장은 정말 중요한 것은 청와대와 문화체육부 주도로 신문법 시행령을 강제해 인터넷언론 종사자 3인에서 5인 이상으로 하려고 했다한국인터넷기자협회 주도로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내 위헌 판결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참여정부 노무현 정부 때는 청와대 출입기자도 우리협회가 추천할 수 있게 했는데, 지난 정부 9년간에 걸쳐 우리협회를 철저히 배제했다프레스센터에서 한 인터넷기자협회 창립 5주년 때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방문해 축사를 하려고 했는데 급한 일정으로 윤승용 전 홍보수석을 보내 대독을 하게 한일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당시 참여정부는 인터넷언론 활성화를 시킨다고 했고, 되는 듯 했는데 정권이 바뀌었다이명박·박근혜정부에서는 개혁적인 소규모 인터넷언론, 아고라 등 SNS에 대한 줄기찬 탄압이 가해졌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장관님이 부임하셨으니 이런 것들을 관심을 갖고 해결이 됐으면 한다미국 백악관도 1인 미디어 블로거가 출입을 한 시대다, 현재 소규모 인터넷언론에 대한 지원은 전무 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기에 참석한 큰 언론단체들에 대한 지원은 활성화돼 있는 것 같다소규모 인터넷언론이 가입한 단체는 지원이 안 되고 있다, 인터넷기자연수, 인터넷자율심의 등도 편중지원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모바일 시대 맞는 언론법제를 통해 소규모 인터넷언론의 활성화가 필요하다소규모 인터넷언론이라는 이유로 포털진입도 장벽이 높다고 말했다.

 

특히 백남기 농민의 사건 등도 진실 규명을 위한 소규모 인터넷언론의 역할이 컸다이전 정부의 공영방송 등 언론 적폐도 있지만 인터넷언론의 적폐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회장은 이전 정부에서 청와대 인터넷 미디어를 담당한 비서관이 소규모 인터넷언론을 탄압하는 신문법시행령을 주도한 것으로 소문이 났고, 담당 부처로서 문체부가 함께 주도를 했다우리는 소규모 인터넷언론을 탄압하는 신문법 시행령을 가지고 문체부와 싸워 헌법소원을 이겼다, 앞으로 그런 정책들은 정말로 안했으면 좋겠다, 이제 여론 다양성을 위해 소규모 인터넷언론 지원 등 활성화에 노력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간담회에서 김철관 회장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에게 인터넷언론 여론 다양성 확대 과거 정부 인터넷언론 다양성 깊이 훼손 인터넷언론 강제 폐간 신문법시행령 책임자 규명 등 적폐청산 청와대 출입 등 정부 부처 출입 개선 지역신문특별법 개정해 지역 인터넷신문 지원책 마련 인터넷언론 연수, 자율심의 등 편중지원 개선 모바일 시대에 맞는 인터넷언론 법제화 필요 포털뉴스 진입장벽 개선 등을 담은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정책제안서를 직접 전달했다.

 

▲ 도종환 장관은 오전 10시 30분 프레스센터 20층 무궁화홀에서 정규성 기자협회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채경옥 여기자협회장, 이하경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이동희 한국사진기자협회장 등 언론단체장과 간담회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19 [00:08]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