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원순 "새정부, 노동부장관 노동단체 추천해야"
29일 오후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 127주년 세계노동절 기념 행사 축사
 
기자뉴스 기사입력  2017/04/30 [10:17]
▲ 축사를 하는 박원순 시장     © 기자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노동절 기념식에서 새정부 노동부장관은 노동자경험이 있고 노동단체들이 추천하는 사람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9일 오후 2시 서울 구로구민회관에서 열린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서울노총) 주최 127주년 세계 노동절 기념식에서 축사를 했다. 이날 박 시장이 단상으로 나오자 참석자들은 박원순, 박원순을 연신 연호했다.

 

먼저 박원순 시장은 서울노동존중특별시장 박원순이라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박 시장은 이 귀한 자리에 저를 초청해 주신 서종수 의장님, 김주영 노총위원장님과 노동 동지여러분 반갑다, 지난 겨울 내내 거의 1700만 명의 국민들이 광화문 광장에 모여 새로운 세상을 외쳤다보다 정의롭고, 보다 더 평등하고, 보다 더 공정한 세상을 외쳤다, 이런 핵심에 노동존중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박원순 시장님 사랑합니다... 막걸리 약속 잊지 않으셨죠     © 기자뉴스

이어 노동조합, 노동의 가치가 제대로 인정되지 않고, 새로운 희망의 세상은 오지 않을 것이라며 그래서 서울시는 취임한 이후 정말 노동에 관해 많이 생각했다, 비정규직을 완전히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서울시와 산하기관에서 거의 만 명의 청소, 경비 등 아주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을 정규직화 시켰다고 소개했다.

 

박 시장은 여러분이 잘 아시는 것처럼 노동이사제를 도입했다노동자들이 노동이 경영에 함께 참여함으로써 오히려 더 경영에 성과를 낼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피력했다.

 

생활임금제를 도입했다, 현재도 노동의 사각지대에서 일하고 있는 수많은 분들이 있다, 오늘 아침에도 가스 검침원이 일하는 노동현장을 다녀왔고, 버스를 타고 버스노동자(기사)들이 일하는 현장도 다녀왔다아직도 개선할 것이 정말 많다는 것을 느꼈다고 지적했다.

 

▲ 박원순 시장 엄청사랑합니다...막걸리 약속 잊지 않으셨죠     © 기자뉴스


이어 새로운 정부에서는 일하는 노동자 존중의 정신이 관철되고 정말 정의롭고 평등하고 공정한 나라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무엇보다도 노동부장관은 노동자 경험이 있고, 노동단체들이 추천하는 사람이 돼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박 시장은 무엇보다도 비정규직이 정규직화 되고, 전국적으로 노동이사제가 도입되는 그런 세상이 돼야 된다고 생각한다노동자의 조합가입률이 높아져야 한다, 적어도 30%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동조합이 강한나라, 노동이 강한나라일수록 그 국민은 행복하고 국가 경쟁력이 높아진다최근 대통령 후보들의 토론을 보면서 정말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 노동조합을 비난하는 그런 후보가 아직도 존재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새로운 정부가 노동과 함께 국민이 행복한 그런 세상을 열어야 한다저도 그 길에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 박 시장이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 모범 조합원들에게 직접 서울시장상을 수여하고 있다.     © 기자뉴스

이날 박원순 시장은 노동절 기념 모범 조합원 대상, 서울시장상을 직접 수상자들에게 전했다.

 

박원순 시장이 축사를 하는 동안 객석에서는 박원순 시장님, 사랑합니다, 서경항운노조원들과 막걸리 약속 잊지 않으셨죠?’ ‘박원순 시장님, 엄청 사랑합니다, 서울경기 항운노동자들과 막걸리 약속 잊지 않으셨죠?’ 등의 현수막이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국노총 위원장상, 서울특별시장상,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상, 서울지역본부의장상 등 시상식도 열렸다,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 노동절기념식이 끝나고 곧바로 서울지역노동가족 축제한마당 행사가 이어졌다. 스포츠댄스, 밸리댄스 등 특별공연과 노사연, 걸그룹 바바, 김혜연, 이환호 등 가수들의 노래공연이 펼쳐졌다. 이어 조합원 장기경연 및 시상식과 경품추첨도 있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30 [10:17]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