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지사 "양평고속도로 종점 변경, 야당과 언론이 밝혀야할 공적 책임"

3일 경기도청 기자회견 통해 밝혀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입력 : 2023/08/03 [10:42]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3일 오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기자뉴스


김동연 경기지사가 서울-양평 고속도로 변경에 대해 "의혹 제기와 함께 밝혀 나가는 것은 야당과 언론이 당연히 해야할 공적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3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과 관련해 입장표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지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마쳤는데, 국토부 원안이 변경되고 그 변경된 종점 부근에 특정인 소유의 토지가 있다면, 변경 과정에 대한 의혹이 일어난 것은 당연하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밝혀나가는 것은 야댱과 언론이 당연히 해야 하는 공적책임이고 그것이 자유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국토부는 누구나 제기할 수 있는 합리적인 의심을 가짜뉴스, 괴담, 오물이라고 비난했다"며 "국민을 협박하는 듯한 국토부장괸의 백지화 선언과 여러차례 말 뒤집기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난맥상이 여실히 들어났다, 변경안이 원안도보다 더 좋은 노선이라고 치켜 세우면서 원안과 변경안을 검증하자고 한다"며 "변경안이냐, 원안이냐는 이번 논란의 본질이 아니"라고 말했다.

 

특히 "의혹의 핵심은 분명하다, 왜 누가 어떻게해서 이런 일이 생겼는가, 이 세가지"라며 "무려 55%나 바뀌면서 새로운 노선이나 마찬가지인 변경안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누가 변경을 주도 했는가, 용역업체가 노선변경을 주도했다는 국토부의 해명은 지극히 비상식적"이라며 "국토부와 기재부가 2년 넘게 검토한 이 사안에 대해 55%나 변경되는 대안을 검토하겠다고 제안하는 것은 어떤 설명으로도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토부와 기재부가 원안을 제대로 조사도 하기 전에, 용역업체가 바꾸겠다고 주장한 셈"이라며 "민간용역업체가 단독으로 1조 7천억 규모의 국가사업 변경을 주장한 것은, 그 어떤 외부의 힘이 작용했다는 의심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꼬집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